프랑스, "부르카 금지법" 논란 재점화 : 정교분리vs 종교자유 HIT: 277
작성자 : 관리자 
2018.10.31 (14:36)


유엔 자유권규약위원회(UNHRC/Un groupe d'experts de l'ONU )가 지난 23일 공공장소에서 얼굴을 가리는 복장의 착용을 금지한 프랑스의 «부르카 금지법(Interdiction de la burqa)» (2011년 4월 11일 발효) 이 ‘인권침해’라고 판단하고, 개선 방향을 권고했다. UNHRC는 유엔의 시민적·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규약에 가입한 나라들의 인권 상황을 정기적으로 심의하고 개선 방향을 권고하는 기구로, 의결 내용에 강제성은 없다. 프랑스 역시 이 규약의 가입국으로서 UNHRC는 이번 권고와 관련해 6개월 이내에 이행 보고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한 것이다. 프랑스는 그러나 UNHRC의 이 같은 발표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으며, 개선 권고에 순순히 따를 가능성도 거의 없어 보인다는 것이 중론이다.

 

40.png

 

지난 2010년 니꼴라 사르코지 재임시절 마련된 «부르카 금지» 법은 공공장소에서 무슬림 여성의 복장인 부르카(Burqa)와 니캅(Niqab) 등 얼굴을 가리는 복장의 착용을 금지한다. 이런 복장의 착용이 금지되는 공공장소는 정부청사와 우체국, 법원 등 관공서와 대중교통, 병원, 학교, 백화점, 일반 상점, 오락시설 등 다중이 모이는 장소가 대부분 포함된다. 위반한 사람은 최고 150유로(20만원 상당)의 벌금을 내거나 시민교육과정을 이수해야 하고, 특정인에게 이 복장의 착용을 강요한 사람은 벌금 3만 유로와 최고 1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이 법은 제정 당시에도 프랑스에서 큰 논쟁이 있었지만, ‘라이시테(laïcité)’, 즉 정치와 종교를 분리하는 ‘세속주의’ 원칙에 의해 정부·여당의 승리로 귀결됐다. 헌법에 명시된 ‘라이시테’는 사적인 영역에서 종교의 자유를 철저히 보장하되, 정치 등 공적인 영역에서는 철저히 비종교성을 지켜야 한다는 내용으로 요약된다. 프랑스는 이같은 세속주의 원칙에 따라 이미 2004년부터 공립학교 내에서 종교적 상징물 착용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다. 이 법은 당시 프랑스 최고 사법기관인 헌법재판소에서도 합헌 결정을 받았다. 또한, 당시 국내 다수의 여론조사에서도 찬성 의견이 우세할 만큼 여론의 지지도 받았다. 이와 관련해 프랑스 내 무슬림 지도자 협의회에서도 공화국의 세속주의 전통을 지키려면 법에 따라야 한다는 논평이 나왔다. 역사적으로 종교전쟁과 드레퓌스 사건 등을 겪은 프랑스는 종교가 정치에 개입하는 것에 매우 비판적이며, 공화정 수립과정에서 이를 헌법에 반영해 오늘날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공공장소에서 부르카와 니캅 등 엄격한 이슬람교리를 따른 복장을 허용하는 것은 ‘세속주의(라이시테)’ 원칙에 정면으로 어긋난다는 것이라는 정부의 판단아래 이 법은 제정되었다. 여기에는 부르카와 니캅 등 이슬람의 전통 여성복장이 여성의 신체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고 보는 프랑스 내 여성단체들의 목소리도 한 몫 했다.
종교적 권리, 자유 침해... 인권 침해 !
« 부르카 금지법 »에 반대하는 입장에서는 이 조치가 이슬람교에 대한 차별적 조치라는 주장이 거세다. 프랑스는 전체인구 6천700만명 중 약 500만 명가량이 무슬림으로, 유럽에서 이슬람교 신자가 가장 많다. 2015년 기준으로 «부르카 금지법»을 위반해 벌금형을 받은 사람은 223명이다.
한편, 유엔 자유권규약위원회가 부르카·니캅 등 무슬림 여성의 복장과 관련해 개별 국가에 의견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따라서, 국가가 앞장서 ‘세속주의’ 원칙 아래 헌법질서 보호의 차원에서 법을 제정했다고 하더라도 UNHRC (유엔 자유권규약위원회)의 권고를 무시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UNHRC는 이날 성명에서 «프랑스는 안보와 공동체 영위라는 이유로 이 법의 정당성을 주장하고 있지만 설득력이 없다. 해당 법은 청원인들이 종교적 신념을 실행할 권리를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파리지성 / 현 경, dongsimijs@gmail.com>

프랑스가 지난 주 EU(유럽연합/Union européenne)로부터 2019년 예산안에 포함된 부채축소 계획이 이전에 합의..
유럽의회(Les eurodéputés)가 빨대·접시 등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의 금지안(l’interdiction des produits en plastique ..
지난 10월 6일 영국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약 15억원(104파운드)에 팔린 뱅크시의 작품 « 풍선소녀(Girl with Ba..
유엔 자유권규약위원회(UNHRC/Un groupe d'experts de l'ONU )가 지난 23일 공공장소에서 얼굴을 가리는 복장의 착용..
‘더 커진 하나, 한반도의 빛이 되다’ 세계 한인사회 리더들 모인 ‘2018 세계한인회장대회’ 막올라 &nb..
<파리팡세 Paris Penseur - 정택영 칼럼-7> 파리 거리의 위인 조각들 Statues de rues - places et ponts à Paris..
9월 새학기 초등학교 3학년(CE2)부터 중학교 3학년까지 프랑스 국가(國歌)인‘라 마르세이애즈(La Marseillaise)..
유럽연합(EU/Union européenne)이‘플라스틱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EU가 해양 쓰레기를 줄일 방안으로 2021년..
프랑스의 흡연자 100만명이 1년 새 담배를 끊는 역사적 감소세로 당국이 보건 정책의 성공을 자부하고 있..
프랑스 정부가 지난 수년간 날로 악화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온 보건의료체제 개편에 나선다. 의료환경..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